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 자유학년제 프로그램 운영
  • 이건오 기자
  • 승인 2018.07.16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신바람 에너지스쿨’이라는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들의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제고하고 에너지 분야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한다.

꿈과 끼 UP! 신바람 에너지스쿨 스타트 UP!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직무대행 이상홍)은 16일 서울 불암중학교에서 학생 300여명을 대상으로 자유학년제 진로체험 프로그램인 ‘신바람 에너지스쿨’을 시범 운영했다.

‘신바람 에너지스쿨’은 청소년들의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제고하고 에너지 분야 진로탐색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한국에너지공단과 한전, 한수원, 남동발전, 중부발전, 서부발전, 남부발전, 동서발전 등 에너지공기업의 참여를 통해 산업통상자원부가 개발한 대표 자유학년제 프로그램이다.

[]
서울 불암중학교 학생 300여명이 ‘신바람 에너지스쿨’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한국에너지공단]

2016년부터 총 3만7,000여명의 학생들이 참여했으며 올해 말까지 100개교, 1만8,000여명의 학생들에게 진로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신재생에너지 분야 진로탐색이 용이하도록 학생들 눈높이에 맞춘 에너지 매직콘서트, 진로특강, 실험 및 실습, 발전소 및 홍보관 현장학습, 대학생 멘토링 등 5일차 체험 프로그램으로 이뤄져 있으며 학교일정에 따라 맞춤형 프로그램 구성도 가능하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은 신재생에너지의 개념과 발전원리, 에너지기술 변화에 따른 직업 변천사 이해와 진로검사 등을 통해 적성과 소질을 탐색해 스스로 미래를 설계해 나가는 능력을 함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올해 공단은 가상현실(VR)을 통한 신재생에너지 체험 콘텐츠를 개발해 보다 심화된 진로탐색 정보를 제공하고 농어촌‧도서산간 지역 등 교육복지 소외지역 교육 활성화를 통한 균등한 교육기회를 제공해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설 예정이다.

한국에너지공단 관계자는 “신바람 에너지스쿨에 참여한 학생들이 자신만의 무한한 ‘끼’를 발굴하고, 원대한 ‘꿈’을 향해 달려나갈 수 있도록 신재생에너지 자유학년제 프로그램 운영에 더욱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