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보급에 지자체, 제조사 함께 뛴다
  • 박관희 기자
  • 승인 2018.02.12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전기차 메카인 제주특별자치도가 앞장서고 있는 가운데 지자체들이 전기차 보급과 투자확대에 뛰어들고 있다. 에너지를 비롯해 온실가스 감축에 효과적인 수단으로 수송분야의 저탄소화를 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환경부 등 ‘전기차 시대’ 선언

[Industry News 박관희 기자] 현재 제주도는 100% 전기차로 대체하는 것으로 목표로 하고 있다. 바람으로 만든 전기로 달리는 자동차, 탄소 배출을 더 이상 하지 않는 탄소 없는 섬을 만들어 가기 위한 솔루션으로 전기차를 주목한 것이다.

제주도는 전기차로 전환 3%, 보급대수로 1만대를 넘어선 것으로 전망된다. 바통을 서울시가 넘겨 받는다. 서울시는 올해 전기차 1만 대 시대를 연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지난해 9월 '서울 전기차 시대'를 선언하고 전기차 보급 확대에 나선다. [사진=pixabay]
서울시는 지난해 9월 '서울 전기차 시대'를 선언하고 전기차 보급 확대에 나선다. [사진=pixabay]

서울시는 지난해 9월 '서울 전기차 시대'를 선언하고 전기차 보급 확대에 나서왔는데 미세먼지 대책의 하나로 2022년까지 2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히면서 투자를 확대하고 있고, 2025년까지 전기차 등 친환경차량 총 15만 대를 목표로 보급을 추진한다.

현재 전기차 총 6,358대를 보급 완료했고, 올해 4,030대를 추가 보급해 전기차 1만 대를 돌파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올 한 해 총 682억여 원을 투입한다.

환경부 등 5개 기관과 ‘서울 전기차 시대’를 선언 이후 현재까지 충전인프라 확충, 전기차 보급 촉진, 상용차의 전기차 전환 촉진 등을 주요골자로 하는 중장기 계획 ‘2025 전기차가 편리한 도시, 서울’을 수립‧발표한 바 있다.

효과적인 보급을 위해 서울시는 올해 전기차 보급 목표인 4,030대에 대해 구매보조금을 지원한다. 전기차가 늘어나는 만큼 충전 인프라를 확충해 이용시민 편의를 높인다. 작년까지 전기차 공용충전소 380기를 설치한 데 이어 올해 284기를 추가 설치해 총 664기까지 확대한다.

이와 관련해 ‘2018년 전기‧수소차 민간 보급사업 1차 공모’ 접수를 받는다. 신청 규모는 총 2,257대(전기차 2,254대, 수소차 3대)이며, 전기차 구매를 희망하는 개인, 기업, 법인, 단체, 공공기관이 대상이다.

올해 전기차 보조금은 주행거리에 따라 차등 지급될 예정이다. [표=서울시]
올해 전기차 보조금은 주행거리에 따라 차등 지급될 예정이다. [표=서울시]

대구광역시는 올해 전기차 4,000여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대당 180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올해 국비 364억원과 시비 193억원 등 총 55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이륜전기차(전기 오토바이) 1200대, 전기자동차 2810대(승용차 1800대 등) 등 모두 4010대의 전기차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울산광역시는 전년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총 452대의 전기차를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고속전기차 372대, 저속전기차 80대다.

자동차 제조사도 적극적이다. 현대자동차 정몽구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세계 경제 저성장 기조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미래기술 혁신 가속화 및 경쟁 심화로 자동차산업도 급변하고 있다”며 “책임경영을 통해 외부환경 변화에 더욱 신속하게 대응하고, 미래 자동차산업을 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대자동차는 주행거리가 대폭 개선된 코나 전기차를 올해 출시한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주행거리가 대폭 개선된 코나 전기차를 올해 출시한다. [사진=현대자동차]

지난 CES 2018에서 현대자동차는 수소차 넥쏘를 비롯해 코나 전기차, 니로 전기차 등을 올해 출시하고 2025년까지 친환경차 모델을 38개로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최근 들어 미세먼지, 에너지 절감이 화두가 되면서 일반 대중에게 전기차가 어필하고 있다”며 “전기차를 통해 내연차량의 전기차 전환을 유도하고, 미래 기술을 선점해 관련 산업의 성장을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