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산업진흥회, 남북 전력망 협력과 새로운 진출 전략 모색한다
  • 박관희 기자
  • 승인 2018.06.13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기연구원과 전기산업진흥회, 숭실대학교가 주최하는 남북 전기산업 협력 세미가 오는 26일 서울대학교에서 개최된다.

북한의 전력 현황과 실태조사, 진출 전략 모색 

[인더스트리뉴스 박관희 기자]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관계가 개선이 예상됨에 따라 경제협력을 위한 북한의 전력설비와 전기산업 전반에 대한 현황과 실태를 조사‧분석하고, 남북 협력방안과 새로운 진출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전기산업진흥회와 한국전기연구원, 숭실대학교가 공동 주최하고, 서울대학교 전력연구소와 전기산업 통일연구협의회가 주관하는 ‘남북 전기산업 협력 및 진출전략’ 세미나가 오는 6월 26일 서울대학교 글로벌공학관(38동)에서 개최된다.

한국전기산업진흥회와 전기연구원이 북한 전력 협력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한다. [사진=한국전기연구원]
한국전기산업진흥회와 전기연구원이 북한 전력 협력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한다. [사진=한국전기연구원]

이번 세미나에서는 서울대학교 문승일 교수의 ‘남과 북을 하나로 잇는 새로운 전력망’ 이라는 기조연설과 통일부 강성환 과장의 ‘남북관계 현황’이라는 특별강연과 함께 6개의 주제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기산업진흥회와 전기연구원, 서울대 전력연구소, 숭실대 산학협력단이 지난 2015년부터 3년간 공동으로 북한의 전력계통 및 전력기기 표준화 현황 등을 조사 연구한 정보포탈 ‘한국형 중전기기 통합기반 조성을 위한 정보시스템’이 이날 최종 시연된다. 아울러 산‧학‧연‧관 등 전문가로 구성된 ‘제8차 전기산업 통일연구협의회’도 병행 개최된다.

세미나는 무료로 오는 6월 21일까지 한국전기산업진흥회 홈페이지 배너를 통해 직접 신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