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듀이트코리아, 잔류 전압 테스터 베리세이프 출시
  • 박규찬 기자
  • 승인 2018.07.21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팬듀이트는 베리세이프를 통해 매뉴얼 작업으로 오류가 발생하기 쉬우며 많은 시간 소요되는 전기 안전성 확인 과정에 대안을 제시했다.

업계 최초로 오사용 시에도 안전한 베리세이(VeriSafe)

[인더스트리뉴스 박규찬 기자] 팬듀이트의 베리세이프는 자동화된 테스터를 패널 도어에 영구적으로 설치함으로써 장비를 액세스하기 전에 전압이 인가돼 있지 않음을 확인해 작업자가 전기적인 위험에 노출될 위험을 최소화한다. 이를 통해 작업자는 일반적인 위험 여부만 테스트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위험에 대해서 안전성을 확신할 수 있다. 전기적으로 안전한 환경인지 파악하기 위해 휴대형 테스트 장비를 사용할 때와 비교하여 획기적으로 테스트 절차를 간소화하고 단 수 초 이내에 안전성 확인이 가능하다.

장비가 전기적으로 안전한 상태에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팬듀이트의 새로운 접근법은 현재 미국 국제방화규격협회(NFPA : National Fire Protection Association) 70E 표준의 승인을 받은 상태다. NFPA 70E 표준에 따라 베리세이프는 전압 부재 상태를 확인하는 전체 프로세스가 매번, 매 검사시마다 올바른 순서대로 수행되도록 설계돼 있다.

팬듀이트코리아는 업계 최초로 오사용 시에도 안하고 자동화된 전기 안전 테스터 VeriSafe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팬듀이트]
팬듀이트코리아는 업계 최초로 오 사용시에도 안전하고 자동화된 전기 안전 테스터 VeriSafe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팬듀이트]

또한 안정적인 페일 세이프(Fail-Safe) 프로세스를 통해 테스터 자체를 검사하고 설치물을 확인하며 전압을 점검하고 설치물을 확인한 뒤 테스터를 다시 검사한다. 이 모든 프로세스는 버튼을 순서대로 누르는 것만으로 자동적으로 수행돼 실제 작업자는 전기적인 위험에 전혀 노출되지 않는다.

팬듀이트 웨인 구달(Wanye Goodall) 아태지역 비즈니스 총괄 임원은 “철저한 안전 검사 절차를 수행하지 못할 경우 전기 기술자는 심각한 전기 사고에 노출되며 이는 지속적으로 작업자들의 부상과 사망을 야기하는 주된 원인이 되고 있다”며, “모든 기업에서는 직원들을 보호하고 안전 법규를 준수해야 할 책임이 있고 팬듀이트는 베리세이프를 통해 위험을 최소화하고 안전성을 향상시킴으로써 기업들의 이러한 책임을 효과적으로 지원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