쿤텍, 악성코드 분석 샌드박스 VMRay Analyzer 국내 출시
  • 박규찬 기자
  • 승인 2019.02.0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성코드 공격 방지를 위한 하이퍼바이저(Hypervisor) 레벨 샌드박스로 기존 샌드박싱 접근법의 한계를 보완할 새로운 솔루션이 공개됐다.

하이퍼바이저 레벨 샌드박스로 기존 샌드박싱 접근법의 한계 보완

[인더스트리뉴스 박규찬 기자] 융합보안 SW 전문기업 쿤텍은 독일 브이엠레이(VMRay)의 악성코드 공격탐지 및 대응을 위한 하이퍼바이저 레벨 샌드박스인 ‘브이엠레이 애널라이저(VMRay Analyzer)’를 국내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독일에 본사를 둔 사이버 보안 기업인 브이엠레이는 특히 악성코드 분석 및 대응 기술력에서 강점을 갖고 있다. 브이엠레이의 브이엠레이 애널라이저는 기존 샌드박스의 한계를 보완할 수 있는 하이퍼바이저 기반의 지능형 동적 분석 가능 솔루션이며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및 온프레미스(On-premise : 내부구축형) 방식으로 제공된다.

쿤텍이 악성코드 분석 샌드박스 VMRay Analyzer를 국내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쿤텍]
쿤텍이 악성코드 분석 샌드박스 VMRay Analyzer를 국내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사진=쿤텍]

샌드박스는 특정한 공간 내에서 프로그램 또는 코드를 실행시켜 외부 요인에 의한 공격을 배제하도록 운영되는 시스템을 의미하는데 주로 악성코드 공격을 방지하기 위한 솔루션으로 이용된다. 기존의 샌드박스는 에이전트를 기반으로 악성코드의 행위를 탐지한다. 하지만 이러한 접근법은 악성코드가 샌드박스를 감지해 실행하지 않거나 일정 시간 동안 실행을 중지하는 등 지능형 악성코드 공격을 탐지하지 못하는 치명적 단점이 있다. 또한 처리 프로세스가 복잡해 실시간 대응에 있어서 성능이 떨어지며 분석에 소요되는 시간이 길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브이엠레이 애널라이저는 호스트 컴퓨터 1대에서 다수의 운영체제를 동시에 실행할 수 있도록 하는 가상 플랫폼 기술인 하이퍼바이저 레벨 샌드박스로 기존 샌드박스 솔루션의 한계를 보완한다. 가상머신의 내부 상태를 분석해 외부 침입을 탐지하는 가상머신 내부정보 분석(VMI : Virtual Machine Introspection)와 브이엠레이의 자체 모니터링 기술인 ITM(Intermodular Transition Monitoring)을 사용하는 브이엠레이 애널라이저는 모니터링을 위한 별도 에이전트를 설치할 필요 없이 외부에서 대상 시스템의 활동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악성코드의 오탐지를 극복할 수 있으며 의심스러운 행위의 분석 및 탐지율을 높일 수 있다. 

또한 브이엠레이 애널라이저는 악성코드에 따라 자동으로 최적화된 모니터링 환경을 제공한다. 이러한 모니터링 방식은 커널 점프, COM객체 등 악성코드의 동작 흐름을 정보손실 없이 정확하게 추적 가능하게 한다. 그리고 악성코드 추적 분석 중 운영체제 또는 다른 높은 우선순위의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실행 정보가 혼합되지 않기 때문에 브이엠레이 애널라이저가 제공하는 악성코드 결과 보고서는 그 정확도가 매우 높다.

쿤텍 방혁준 대표는 “매일 새로운 악성코드가 출현하고 있는 것이 현실로 계속해서 그 형태가 다양해지고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다양한 하이퍼바이저 및 하드웨어에 유연하게 연동할 수 있고 기존 샌드박스 기술의 단점을 극복한 브이엠레이 애널라이저는 현재 전 세계 다양한 주요 기업과 보안업체에서 도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쿤텍은 고객이 악성코드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브이엠레이 애널라이저의 국내 출시를 결정했으며 쿤텍 자체 개발 제품인 IoT 악성코드 분석 도구 ‘몰리브(Malive)’와의 연동을 통해 IoT 악성코드까지 모두 분석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