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신재생에너지로 ‘환경도, 경제도 살린다’
  • 최홍식 기자
  • 승인 2019.02.0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논산시가 신재생에너지 매각을 통해 환경도 살리고 세외수입도 증대시키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올렸다.

시 세외수입 증대 효과 기대되며, 매년 2,000만원 이상 수익 기대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채운면 장화리에 소재하고 있는 가축분뇨 지역단위통합관리센터에서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해 발급받은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를 매각하고 약 4,200만원의 수익을 거뒀다고 밝혔다. 

가축분뇨 지역단위통합관리센터(이하 바이오가스화시설)는 논산시와 논산계룡축협이 함께 추진한 사업이다. 2012년 환경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130억6,500만원을 지원받았으며, 시비 일부를 더해 총 2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논산시가 신재생에너지 매각을 통해 환경도 살리고 세외수입도 증대시키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올렸다. [사진=논산시청]
논산시가 신재생에너지 매각을 통해 환경도 살리고 세외수입도 증대시키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올렸다. [사진=논산시청]

바이오가스화시설은 현재 1일 가축분뇨 110톤을 포함해 음식물류폐기물, 농축산부산물 등 150톤의 유기성폐기물 처리를 통해 전기는 물론 액비와 퇴비를 각각 생산해내고 있다. 바이오가스를 이용해 발전을 할 경우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를 발급받을 수 있으며, 발급받은 REC는 한국전력거래소를 통해 발전회사 등에 매각할 수 있다.

논산시는 지난 2016년 10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발급받은 544 REC를 매각해 약 4,200만원의 수익을 거뒀으며, 앞으로 매년 약 270 REC를 발급해 2,000만원 이상의 수익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바이오가스화시설에 음식물류폐기물을 위탁처리함으로써 민간업체 처리 대비 연간 2억2,000만원 이상의 예산을 절감하며 시 경제에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논산시 관계자는 “바이오가스화 사업을 통해 환경오염물질 처리시설을 확보한 것은 물론, 폐기물을 이용한 친환경에너지 생산으로 예산 절감 및 수익 창출의 효과를 보고 있다”며 “앞으로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발전(發電)으로 기후변화와 미세먼지 문제에도 적극 대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