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코코리아, MEC 플랫폼 전략 및 기술 제시
  • 최기창 기자
  • 승인 2019.05.15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스코코리아가 간담회를 통해 5G 네트워크를 활용한 다양한 솔루션을 소개했다.

5G 시대 맞아 효율적인 네트워크 자원 활용 가능해져

[인더스트리뉴스 최기창 기자] 시스코코리아(대표 조범구)는 14일 삼성동에서 ‘5G, 세대교체를 넘어선 시장의 새로운 변곡점'을 주제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시스코코리아는 5G 시대를 맞아 자동화 네트워크 기반 기술과 전략을 소개했다.

지난 4월부터 한국은 5G라는 새로운 무선통신 기술을 도입하면서 클라우드 형태의 가상화 플랫폼을 이용해 효율적으로 네트워크 자원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시스코는 5G 시대 모바일 네트워크 환경을 새롭게 정의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5G NR(New Radio), 텔코 클라우드(Telco Cloud) 및 엣지 클라우드, 네트워크 슬라이싱과 자동화 등 네트워크 환경 전반에 변화를 가져오는 것을 목표로 다양한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신규 서비스 및 사업 기회를 모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시스코코리아가 ‘5G, 세대 교체를 넘어선 시장의 새로운 변곡점'을 주제로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시스코코리아]
시스코코리아가 ‘5G, 세대 교체를 넘어선 시장의 새로운 변곡점'을 주제로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시스코코리아]

5G 네트워크 아키텍처는 크게 RAN, 트랜스포트, 모바일 코어로 구성되어 있다. 시스코 측은 이중 모바일 코어에 해당하는 부분이 5G 아키텍처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5G부터는 모바일 코어가 가상화를 통해 기존 LTE 서비스의 중앙집중방식이 아닌 라디오 기지국과 가까운 위치에 전진 배치돼 더 빠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이렇게 5G에서 분산된 모바일 코어를 멀티액세스 엣지 컴퓨팅(MEC) 플랫폼이라고 하며, MEC는 엣지 컴퓨팅 기술을 기반으로 노드를 최대한 사용자 측과 가까이 위치시켜 초저지연 서비스를 구현한다.

MEC 플랫폼의 원활한 운용을 위해서는 엣지 데이터 센터를 구성하는 다양한 제품들과 완벽한 호환성을 가진 가상화 솔루션, 전체 5G망을 위한 자동화 솔루션이 필수다. 시스코는 오픈스택 및 컨테이너 기반의 가상화 플랫폼, 통합 SDN 솔루션으로 ACI(Application Centric Infrastructure)를 함께 제공하는 등 현재 국내 사업자들과 함께 ACI로 5G SDN을 구축 중이다. 이 밖에도 시스코 오케스트레이션 솔루션을 통해 MEC 외 RAN, 트랜스포트,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등 국내통신사 5G 아키텍처 전 부분에 걸쳐 통합형 자동화 솔루션과 5G 네트워크의 엔드-투-엔드(End-to-End) 자동화를 지원하고 있다.

시스코 장-루크 발렌테(JL Valente) 부사장은 “5G 통신사업자와 사용자의 요구 사항을 만족하기 위해 자동화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솔루션 기술 개발을 강화하고 있다. 이러한 시스코의 솔루션은 가상화, 개방화 및 표준화에 기반하여 어떠한 5G 서비스에도 적용 가능한 최적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