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벤처투자, 비접촉 지문인식 솔루션 스타트업에 10억 투자
  • 최정훈 기자
  • 승인 2020.11.2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전자 서명으로 보험 계약 체결 가능한 솔루션 선봬

[인더스트리뉴스 최정훈 기자] 생체인증 핀테크 스타트업 위닝아이가 삼성벤처투자(SVIC)로부터 10억원 규모의 Pre-series A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월 24일 밝혔다. 투자펀드는 삼성생명이 인슈어테크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출자한 ‘SVIC 46호 삼성생명 신기술사업투자조합’으로 운용사는 삼성벤처투자이다.

위닝아이는 지난 5월 삼성생명에 핵심 솔루션인 ‘AEROX Sign v1.0(비접촉 지문인증 전자서명 솔루션)’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11월 9일부터 정식 서비스를 시작해, 국내 최초로 전자 서명만으로 보험 계약 체결이 완료되는 시스템을 구현했다. [사진=위닝아이]
위닝아이는 지난 5월 삼성생명에 핵심 솔루션인 ‘AEROX Sign v1.0(비접촉 지문인증 전자서명 솔루션)’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11월 9일부터 정식 서비스를 시작해, 국내 최초로 전자 서명만으로 보험 계약 체결이 완료되는 시스템을 구현했다. [사진=위닝아이]

2015년에 설립된 위닝아이는 국내 최초로 ‘비접촉 생체인식 기술’을 상용화한 핀테크 스타트업이다. 비대면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된 비접촉 방식의 지문인식, 장문(손바닥)인식 솔루션이 핵심 제품군이다. 

위닝아이는 지난 5월 삼성생명에 핵심 솔루션인 ‘AEROX Sign v1.0(비접촉 지문인증 전자서명 솔루션)’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11월 9일부터 정식 서비스를 시작해, 국내 최초로 전자 서명만으로 보험 계약 체결이 완료되는 시스템을 구현했다. 

이에 앞서 개발된 ‘AEROX PalmID v3.0(비접촉 장문인증 솔루션)’은 금융결제원과 연간 사용 라이선스 계약 체결을 완료해, 다수의 금융사 모바일 앱에서 로그인, 이체시 공인인증서 대체 수단으로 이용되고 있다.

위닝아이 정우영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금융사의 미래성장동력에 활용될 수 있는 비접촉 생체인증 서비스를 보다 고도화할 계획”이라며, “모바일 생체인증이 본인인증 용도로 제한적으로 사용됐던 것에서 벗어나 영역을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