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태양광 설치 등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추진
  • 이건오 기자
  • 승인 2018.06.19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를 위해 수원·화성·평택 사업장 내 주차장, 건물, 옥상 등에 약 6만3,000㎡ 규모의 태양광·지열 발전시설을 설치한다.

글로벌 사업장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통해 온실가스 감축 기여

[인더스트리뉴스 이건오 기자] 삼성전자는 2020년까지 제조공장, 빌딩, 오피스 등을 포함한 미국·유럽·중국 전 사업장에서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며, 국내에서도 태양광 패널 설치 외에 다양한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의 중장기 재생에너지 확대를 발표하고 이를 위해 재생에너지 사용과 확대를 지원하는 단체인 BRC(Business Renewable Center)와 REBP(Renewable Energy Buyers' Principle)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글로벌 사업장에서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 더 건강한 환경을 만드는 역할을 해나갈 예정이다.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소재단지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 패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소재단지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 패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우선 올해부터 수원사업장 내 주차장, 건물 옥상 등 빈 공간에 약 4만2,000㎡ 규모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어 2019년 평택사업장, 2020년 화성사업장에도 태양광과 지열 포함 약 2만1,000㎡ 규모의 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설치한다. 2030년까지 전체 전력사용량의 2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한국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전략에 적극 부응하는 차원이다.

또한 재생에너지 인프라가 충분히 갖춰진 미국·유럽·중국에서는 모든 사업장의 100% 재생에너지 사용을 추진하고, 중장기적으로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를 위한 다양한 방법을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2020년에는 글로벌 전체로 약 3.1GW급의 태양광 발전설비에서 생산되는 재생전력만큼을 사용하게 된다. 이는 국내 약 11만5,000여가구(4인 기준)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삼성전자는 내년부터 CDP 서플라이 체인 프로그램에 가입해 구매 금액 기준 상위 100위 협력사들에게 재생에너지 현황 공개와 목표 수립을 권고해 재생에너지 확대를 이끌 계획이다. CDP 서플라이 체인은 협력사의 기후변화 리스크를 파악하고 관리하는 글로벌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 Global Public Affairs 김원경 팀장(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재생에너지 확대를 통해서 글로벌 기업 시민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환경 친화적인 회사로서의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자연기금(WWF) 글로벌 파트너십 조켐 베르베르네(Jochem Verberne) 이사는 “삼성전자의 글로벌 재생에너지 확대 선언을 환영한다”며, “이것은 중요한 발걸음이고 앞으로 기후 영향력 감축을 위한 활동들을 삼성전자와 함께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