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이 이야기 전하는 시대 도래
  • 박관희 기자
  • 승인 2018.08.19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이 이야기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KT는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 역량 제고를 위해 진행한 KT 인공지능소설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하고, 최종 5개팀을 선발했다.

KT, 인공지능소설공모전 성료… AI 알고리즘 개발 역량 제고

[인더스트리뉴스 박관희 기자] KT(회장 황창규)가 17일 서울시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웨스트 ‘KT스퀘어’에서 ‘KT 인공지능소설공모전’ 시상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후원한 이번 행사는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 역량을 보유한 개인, 스타트업 등 31개팀이 참가했다.

KT는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 역량 제고를 위해 진행한 KT 인공지능소설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사진=KT]
KT는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 역량 제고를 위해 진행한 KT 인공지능소설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사진=KT]

KT는 1차 심사에서 인공지능 소설 작품의 문학적인 가치를 평가하고, 2차 심사 과정에서 소설에 사람의 개입이 얼마나 됐는지, 알고리즘은 어떤 방식으로 만들어졌는지, 참가자가 이를 직접 개발했는지를 검증해 최종 5개팀을 선발했다.

2차 심사에는 KT 빅데이터사업지원단 윤혜정 상무, 인공지능연구원(AIRI) 이만재 박사,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이준환 교수, 서울대학교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서봉원 교수, 연세대학교 컴퓨터공학과 조성배 교수, 경희대학교 경영학과 이경전 교수,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양성일 책임연구원 등 국내 인공지능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최우수상(3,000만원)은 ‘설명하려 하지 않겠어’라는 제목의 로맨스 소설을 제출한 ‘포자랩스(스타트업)’가, 우수상(2,000만원)은 ‘로맨스 무협’을 발표한 ‘개발3팀(서울대학교, 아주대학교 연합)’과 ‘반항아’를 출품한 ‘LSTM(한양대학교 연합)’이 수상했다. ‘로맨틱? 스펙타클!’을 발표한 ‘퀀트랩(스타트업)’과 ‘무표정한 사람들’을 출품한 안길승(개인)씨는 기술지원금 500만원 지원 대상 팀으로 각각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