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공사, 2018 집단에너지 국제컨퍼런스 개최
  • 최홍식 기자
  • 승인 2018.09.10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대응에 집단에너지가 기여할 수 있는 방안 모색을 위한 '2018 집단에너지 국제컨퍼런스'가 서울에너지공사 주관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국내외 에너지 전문가들과 ‘스마트에너지그리드 기반의 지역난방 기술과 미래전망’ 논의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기후변화대응에 집단에너지가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2018 집단에너지 국제컨퍼런스’가 오는 9월 13일 콘래드서울에서 개최된다.

서울에너지공사(사장 박진섭) 주관으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스마트에너지그리드 기반의 지역난방 기술과 미래 전망’이라는 주제로 국내외 유수의 에너지 전문가를 초청해 스마트시티, 4세대 지역난방기술, 국내외 에너지정책 등에 대해 논의한다.

기후변화대응에 집단에너지가 기여할 수 있는 방안 모색을 위한 '2018 집단에너지 국제컨퍼런스'가 서울에너지공사 주관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사진=dreamstime]
기후변화대응에 집단에너지가 기여할 수 있는 방안 모색을 위한 '2018 집단에너지 국제컨퍼런스'가 서울에너지공사 주관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사진=dreamstime]

세션별 발표에 앞서, 벡스(VEKS) 코펜하겐에너지공사 랄스 굴래브(Lars Gullev) 사장의 '지역난방기술의 혁신 사례와 미래기술'에 대한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독일 프라운호퍼 ISE 게르하드 스트리힙(Gerhard Strtl-Hipp) 스마트시티 연구소장의 '스마트시티의 발전단계와 사례, 고찰'에 대한 기조연설이 이어진다.

컨퍼런스는 도심재생과 스마트시티, 집단에너지 현황과 정책방향, 4세대 지역난방 기술 시슽쳄, 지역난방고객과의 수용성 확보 4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각 세션별 발표자들의 세부 발표가 진행된 후 패널 토의를 통해 집단에너지 정책동향과 신기술 등에 대한 논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서울에너지공사 박진섭 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에너지 중심의 에너지전환이 급속하게 이뤄지고 있는 지금 집단에너지가 기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자 이번 컨퍼런스를 개최했다”며, “스마트에너지시티, 4세대 지역난방기술 등 미래에너지 기술에 대한 정보도 소개될 예정이니 많은 시민들이 함께 자리해 집단에너지에 대해 알아가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에너지공사는 지난달 서울 태양광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해 '건물일체형 태양광발전(BIPV)'과 '공동체 태양광'을 주제로 세션 발표 및 토론을 진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