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제주시 모든 공공건축물, 제로에너지하우스 추진
  • 최홍식 기자
  • 승인 2018.11.27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가 탄소없는 제주 2030 실현과 지구온난화 방지 대책으로 내년도부터 모든 공공건축물에 대해 제로에너지 설계를 추진할 예정이다.

제주시 지구온난화 방지 및 탄소없는 제주 2030 실현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제주시가 내년부터 신축이나 개‧보수를 하는 모든 공공건축물에 대해 설계단계부터 화석에너지의 사용을 최소화하는 방법을 적용해 ‘제로에너지건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제로에너지하우스 추진과 관련해 브리핑하는 제주시 고희범 시장 [사진=제주시]
제로에너지하우스 추진과 관련해 브리핑하는 고희범 제주시장 [사진=제주시]

제주시의 이러한 방침은 건물이 소모하는 에너지가 지구 전체 소비량의 36%를 차지하고 있음에 따라 에너지절감 및 지구온난화 방지를 위한 탄소 없는 제주 2030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한 것이다. 

2016년 지역에너지 통계연보에 의하면 제주의 경우 31%의 에너지가 건물에서 소비되고 있으며, 도시화가 될수록 그 수치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 건물에서 사용하는 에너지 소비가 53%에 이르고 있으며, 여기에서 나오는 온실가스 배출량은 서울 전체의 72%에 이르고 있다.

제주시의 건축직 공무원들은 국내 최초 제로에너지 주택단지인 '노원에코센터'를 견학할 예정이다. 사진은 노원에코센터 전경 [사진=서울시 노원구, 제주시]
제주시의 건축직 공무원들은 국내 최초 제로에너지 주택단지인 '노원에코센터'를 견학할 예정이다. 사진은 노원에코센터 전경 [사진=서울시 노원구, 제주시]

제로에너지하우스 전문가인 명지대 건축대학 이명주 교수는 “건물을 국제 패시브하우스 수준으로 설계하면 화석에너지를 사용하지 않고도 겨울철 온도는 20도, 여름철 온도는 26도를 유지할 수 있다”며, “이런 기술을 접목하면 기존건물 대비 난방에너지 요구량은 82%, 냉방에너지 요구량은 61%가 절감되고 연간에너지 요구량은 60%까지 절약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제주시는 이러한 패시브하우스로 공공건물을 설계하고, 연차적으로 태양광패널,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를 추가로 설치해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제로에너지하우스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제주시는 공공건물을 제로에너지하우스로 만들기 위해 기존의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법에 의한 녹색건축인증 및 제로에너지건축물인증 기준보다 강화한 청사관리 자체 지침도 마련해갈 방침이다.

그리고 민간 자문 및 표준설계 지원 등을 통해 제로에너지하우스를 민간영역까지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에너지자립마을 추진자문단회의에서 나온 ‘국비공모사업을 통한 공공청사 제로에너지하우스 리모델링’ 의견과 ‘에너지자립팀 신설 또는 팀장 공모직위’, ‘에너지자립 T/F 구성’ 등의 의견을 통해 밀도있는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