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4차 산업혁명 정책과 전략 한 곳에 모인다!
  • 박규찬 기자
  • 승인 2018.12.1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글로벌 정책 컨퍼런스를 개최해 세계 각국의 정책 전문가들이 모여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글로벌 주요 국가들의 혁신 정책을 주제로 논의한다.

4차산업혁명위, 4차 산업혁명 글로벌 정책 컨퍼런스 개최

[인더스트리뉴스 박규찬 기자]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장병규)는 오는 12월 18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4차 산업혁명 글로벌 정책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OECD, EU, 세계은행그룹, 미국, 독일, 중국 등 7개국 4개 국제기구 13명의 정책 전문가들이 모여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글로벌 주요 국가들의 혁신정책’을 주제로 주요 국가의 정책 방향을 심도 있게 논의하고 글로벌 협력을 도모한다.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지난 10일 광화문 KT빌딩 브리핑룸에서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9차회의 개최 및 기자간담회를 마련했다. [사진=4차산업혁명위원회]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지난 10일 광화문 KT빌딩 브리핑룸에서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9차 회의 개최 및 기자간담회를 마련했다. [사진=4차산업혁명위원회]

알리스테어 놀란(Alistair Nolan) OECD수석정책분석가의 기조연설을 비롯해, ‘중국 제조 2025’, 독일의 ‘플랫폼 인더스트리 4.0’, 일본의 ‘소사이어티 5.0’ 등 주요 국가들의 정책 및 사례로 구성된 이번 행사는 산·학·연 관계자와 정책기획자, 기업인 등에게 4차 산업혁명 글로벌 정책 동향과 사례를 파악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컨퍼런스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 10분까지 더플라자호텔 지하 그랜드볼룸에서 기조강연과 3개의 분과가 진행될 예정이다. 오전 세션 기조강연자로 마이클 레이터러(Michael Reiterer) 주한유럽연합대사가 ‘EU의 시각에서 바라보는 4차 산업혁명’을 발표하며 알리스테어 놀란(Alistair Nolan) OECD수석정책분석가가 ‘4차 산업혁명 : 공공정책에 대한 함의’라는 제목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덴마크 혁신위원회(the Disruption Council) 위원이자 벤처기업가인 캐롤라인 알리펠트(Caroline Ahlefeldt)는 ‘덴마크의 미래사회를 준비하는 덴마크 혁신위원회 운영과 정책사례’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이어간다. 

오후에는 4차 산업혁명 정책과 기술·산업·사회 혁신 관련 국내외 전문가들의 각국 정책 동향 및 미래 대응 전략을 발표하는 분과토론이 열린다. 토론은 총 3개 분과로 열린다. 1분과는 ‘4차 산업혁명과 과학기술 혁신’이란 주제 아래 서울대학교 김성철 교수의 사회, 주한미국대사관 캐롤라인 정(Caroline Chung) 상무관, 중국 공신부 전자과학위원회 샤오 화(Xiao Hua) 부주임, 주한덴마크대사관 마틴 루네 혹서(Martin Rune Hoxer) 혁신센터장의 발표와 고려대학교 김승주 교수의 토론으로 진행된다.

2분과는 ‘4차 산업혁명과 산업경제 혁신’이란 주제 아래 한국모바일산업연합회 고진 회장의 사회, 주한독일대사관 베어트 뵈르너(Weert Borner) 경제공사, 영국 techUK 사이몬 스피어(Simon Spier) 국제통상팀장, 주한네덜란드대사관 강호진 농무관의 발표와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최성진 대표의 토론으로 진행된다. 3분과는 ‘4차 산업혁명과 사회제도 혁신’이란 주제 아래 연세대학교 임춘성 교수의 사회, 주한유럽연합대사관 니콜라스 버지(Nicholas Burge) 경제팀장, 주한일본대사관 아리마 노부아키(Arima Nobuaki) 참사관, 한-아세안센터 농치스 캄분행(Nonghith Khambounheuang) 무역투자국장, 세계은행 소훈섭 한국사무소장의 발표와 플래너리 이나리 대표의 토론으로 진행된다.

4차산업혁명위원회 장병규 위원장은 “급변하는 4차 산업혁명 변화의 큰 물결 속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세계 주요 국가들의 정책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과 협력을 도모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게 돼 의미가 크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사람 중심’의 4차 산업혁명 정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