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재생에너지 등 기후변화 대응 기술에 866억 투입
  • 전시현 기자
  • 승인 2018.01.16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대응기술 개발사업은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해 온실가스 저감과 자원화 및 기후변화 적응 분야에서 세계 선도적 원천기술을 확보, 혁신 성장 동력 창출과 동시에 국민 삶의 질 향상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큰 기술분야 기술 확보 및 창출 지원

[Industry News 전시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기후변화대응기술 개발사업 추진위원회를 열고 작년 대비 9.6% 증액된 총 866억원의 기후변화대응 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했다.

특히 올해 온실가스 감축과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연료전지와 이차전지 개발분야에 58억원 규모의 신규 연구개발(R&D)을 시작한다.

정부는 기후변화대응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하고, 본격 추진하는 등 866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사진=pixabay]
정부는 기후변화대응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하고, 본격 추진하는 등 866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사진=pixabay]

국내 기후 기술을 개도국에 수출·사업화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개도국 현지 사업화 과제도 7억8000만원 규모로 신규 추진한다. 신규 과제외에 기후기술을 통한 혁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온실가스 저감, 자원화 및 기후변화 적응 분야에도 집중 투자한다.

온실가스 저감 분야에서 연료전지, 이차전지 신규 과제를 포함해 태양전지·바이오에너지·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CCS)기술에 대해 585억원을 지원한다. 온실가스를 연료화하고 재활용하는 온실가스 자원화 분야에는 217억원을 투자한다.

이 외에 기후예측 시스템과 기후변화 피해 저감 기술 개발에 56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이번 사업 추진에 있어 연구자들의 창의·자율성을 존중하고자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연차평가가 원칙적으로 폐지된다.

과기정통부 정병선 연구개발정책실장은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에 따라 기후 산업 분야는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분야로 올해를 기후 분야 원천기술 개발 도약의 해로 삼고 혁신성장동력을 확보해 궁극적으로 국민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 시대를 열어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후기술 현지화 신규과제는 2월에 공고하며, 연료전지·이차전지 분야 신규과제는 기업수요와 전문가 의견 수렴을 거쳐 4월에 공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