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빅데이터‧드론‧3D프린팅으로 군수개혁 추진
  • 박관희 기자
  • 승인 2018.08.09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가 군수지원 역량 확대를 위해 빅데이터 환경 구축, 3D프린팅과 드론 등 4차 산업혁명 주요 기술을 도입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주요 기술 선제적 도입으로 군수지원 효율 제고

[인더스트리뉴스 박관희 기자] 국방부는 ‘국방개혁 2.0’의 일환으로 ‘군수지원 역량 확대 및 효율성 향상’을 위해,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군에 선제적으로 도입해 나갈 예정이다.

국방부가 민간의 다양한 4차 산업혁명 분야 중 핵심기술인 빅데이터 환경 구축, 3D프린팅 및 드론기술을 우선적으로 군에 접목시키고, 개인전투력 강화를 위해 첨단 기술이 적용된 우수한 군용품을 개발․도입하여 개인전투체계(워리어플랫폼)를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을 밝혔다.

우선 군은 빅데이터 정보기반의 혁신적 군수업무 체계를 구축한다. 국방부는 2019년 하반기 완료를 목표로 현재 6개로 분산․운용중인 군수업무 관련 정보체계를 하나의 통합체계로 묶는 군수통합정보체계 구축사업을 진행 중이다.

국방부가 군수지원 역량강화를 위해 드론, 빅데이터, 3D프린팅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국방산업에 도입키로 했다. [사진=pixabay]
국방부가 군수지원 역량강화를 위해 드론, 빅데이터, 3D프린팅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국방산업에 도입키로 했다. [사진=pixabay]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2020년부터는 빅데이터 분석기반체계를 단계적으로 군에 도입해 군수통합정보체계와 융합함으로써 군수업무에 특성화․과학화된 맞춤식 분석기법을 적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미래 군수소요 예측업무의 신뢰성을 높이고, 무기체계 도태 시기 결정 등 정책 의사결정 수단으로 활용하여 전ㆍ평시 군수업무의 효율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또 주요 국방부품을 3D프린팅 생산하는 기반을 구축한다. 무기체계의 장기간 사용 및 다변화 등으로 단종되거나 조달이 어려운 부품이 지속 증가하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혁신적 제조기술인 3D프린팅을 활용한 국방부품 생산체계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2017년 12월 국방부와 산업부간 ‘국방-3D프린팅 융합․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국방산업에 필요한 3D프린팅 공동 기술개발 및 기술이전을 진행 중이며, 산․학․연의 3D프린팅 인프라스트럭처를 활용해 군의 수요와 기술 개발 가능성을 고려하여 10여개 품목을 우선 선정해 부품생산에서 신뢰성 검증까지의 개발을 추진 중이다.

또한 군수품 수송용 드론을 전력화한다. 전․평시 지상접근이 제한되는 격오지 및 고립부대에 긴급하게 필요한 군수품(식량, 의약품, 탄약 등)을 기존의 헬기보다 효과적으로 수송할 수 있는 수송용 드론 전력화를 추진한다. 첫 단계로 산업부 및 드론 제작업체와 연계해 올해 후반기부터 군 요구 성능에 근접한 시제기 10대를 연차적으로 도입하고 2023년까지 실증평가를 실시하고, 그 성과를 기반으로 2024년부터는 육군 GOP사단, 공군 방공․관제부대, 해군(해병대) 도서부대 등 전군으로 보급을 확대해 상시 군수지원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드론산업의 초기 성장 동력 확보에도 기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