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레독스 흐름전지 확산 계기 마련
  • 최홍식 기자
  • 승인 2018.10.12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치투와 케쓰테크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리튬이온배터리 대비 긴 수명과 높은 화재 안전성을 보유한 레독스흐름전지의 확산을 기대했다.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이차전지와 스마트그리드 등 미래 신성장 산업 관련 전시회인 '에너지플러스 2018'이 코엑스에서 개최됐다. 전시장에는 배터리 관련 다양한 제품과 솔루션이 소개된 가운데 레독스흐름전지와 관련된 기업들도 참가했다. 

국내 최초로 바나듐레독스 플로 배터리를 개발한 에이치투(H2)는 물론 세계적인 레독스흐름전지 메이커인 redT와 협업을 하고 있는 케스테크도 참여했다. 

현재 상용화되고 있는 리튬이온배터리와 달리 긴 수명을 가지고 화재 안전성이 더욱 높은 바나듐레독스흐름전지는 세계 곳곳에서 상용화가 진행된 이차전지이다. 에이치투와 케스테크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레독스흐름전지가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