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중소기업 협력 통해 100기가급 광통신부품 상용화
  • 방제일 기자
  • 승인 2018.12.22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중소기업 10개 기업과 협력해 데이터센터 내 들어가는 광 송·수신기를 개발, 3년간 62억원 상당의 매출증대를 이뤄 화제가 되고 있다.

합심으로 이뤄낸 새로운 성장동력 마련...중소기업에 단비 역할

[인더스트리뉴스 방제일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중소기업을 도와 데이터센터 내 스위치와 서버를 연결하는 광 송·수신기를 개발, 관련 기업들의 매출에 큰 성과를 도와줘 가뭄 속 단비역할을 톡톡히 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ETRI는 광 송·수신기내에 들어가는 광원소자, 수광소자, 광파장다중화기, 100기가급 세라믹 광패키지, 마이크로 광학렌즈 등의 생산 업체를 도와 개발에 성공, 관련 업체들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사진=ETRI]
ETRI는 그간의 축적된 기술과 인력, 장비, 시설 등의 자원을 총동원해 중소기업과 공동연구를 수행했다. 그 결과 이번 100기가급 광통신 부품의 상용화 쾌거를 이뤄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사진=ETRI]

광 관련 부품업체들은 그동안 침체기로 새로운 성장동력이 필요했다. 연구진은 그간의 축적된 기술과 인력, 장비, 시설 등의 자원을 총동원해 중소기업과 공동연구를 수행했다. 그 결과 이번 100기가급 광통신 부품의 상용화 쾌거를 이뤄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연구진은 지난 2015년 9월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연구기반구축사업의 일환으로 ‘100기가급 초소형 광모듈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했다. 데이터센터의 확대보급에 따른 광통신부품의 시장전망을 보고 정부와 광주광역시가 함께 예산을 투입해 만든 프로젝트였다.

연구진은 지난 3년간 연구 끝에 광 소자 및 광 모듈 등 총 26건의 핵심부품에 대한 상용화를 완료했다. 이 중 10건의 제품이 사업화에 성공해 매출을 올리는 성과를 달성했고 지속적인 사업화를 통해 기타 부품들에 대해서도 상용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평판형 광도파로 제품 관련 세계적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참여기업은 본 사업 수행을 통해 100기가급 광모듈용 광파장다중화기의 제품 사업화 성공으로 현재까지 개발제품 매출 30억원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연구개발 성과를 활용한 파생상품의 매출도 180억원에 달한다. 이를 통해 기업이 불황을 탈출해 재도약 하는 계기 마련도 이뤄졌다.

연구진은 지능정보 서비스 확대에 따른 데이터센터 인프라 투자 증가 및 5G 이동통신 조기 상용화 등 호재로 관련제품에 대한 고객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향후 시장전망도 매우 밝다고 설명했다.

ETRI 이동수 호남권연구센터장은 “대용량화 및 저지연화가 필수적인 지능정보 서비스에서 광통신 부품의 중요성이 나날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광통신부품 산업경쟁력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