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링클라우드, 해양기술 전문기업 ‘랜마린’과 해양쓰레기 치운다
  • 최종윤 기자
  • 승인 2021.09.10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첨단 자율주행 기술로 환경오염 해결책 제시

[인더스트리뉴스 최종윤 기자] 인공지능기반 자율주행 모빌리티 및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프링클라우드(대표 송영기)가 네덜란드의 해양기술회사인 ‘랜마린(RanMarine)’과 해양쓰레기 모빌리티 비즈니스 파트너로 협업에 나선다.

스프링클라우드와 네덜란드의 해양기술회사인 랜마린이 해양쓰레기 모빌리티 비즈니스 파트너로 협업에 나선다. [사진=utoimage]

네덜란드 정부의 지원을 받아 2016년에 설립된 랜마린은 최근 ‘쓰레기 먹는 상어(웨이스트 샤크, Waste Shark)’라는 드론을 개발하였으며, 주로 파도가 없을 때 로테르담 항구주변에 떠다니면서 한 번에 약200리터 정도의 쓰레기, 기름 등을 수거하고 있다. 탑재된 센서를 통해 수변지의 온도, 혼탁도 등 수질에서 측정된 데이터 서비스도 제공한다.

‘웨이스트 샤크’는 약72kg의 카누 정도의 크기로 조종 방법은 컨트롤러로 원격 조종이 가능하다. 3D 라이다 및 초음파 센서를 이용해 주변의 선박이나 선착 시 부두 등과의 충돌회피는 물론, 정해진 경로에 따른 자율주행 방식도 가능하다.

스프링클라우드는 국내 민간기업 최초로 자율주행 차량의 임시운행 허가를 획득 후, 대구시, 세종시, 군산 및 서울과기대 등에 자율주행 운행 서비스 및 스마트차고지, 온디맨드 서비스 등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최근 자율주행 로봇, 메타버스 등을 활용한 다양한 비즈니스를 발굴 중에 있다.

스프링클라우드 송영기 대표는 “향후 개발예정인 드론 플랫폼과 연계해 스프링고(자율주행 통합관제 시스템)를 통해 쓰레기를 모니터링하고 처리하는 서비스 도입도 검토 중에 있다”며, “10월 도입을 시작으로 웨이스트 샤크가 가진 우수한 청소기능에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하여 제한이 많은 저수지 및 수변지 등의 환경보호을 위한 해양쓰레기 모빌리티 비즈니스 확장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랜마린 리차드 하디만 CEO는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수준인 환경오염은 우리가 반드시 고민하고 해결해야 할 절박한 숙제”라며, “웨이스트 샤크는 환경을 효율적으로 보호 및 관리하는 것에 멈추지 않고, 관련된 각종사건 등이 발생되면 즉각 인지하고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는 기능까지도 추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