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인도 마힌드라와 리튬이온 배터리 기술협력
  • 박관희 기자
  • 승인 2018.02.27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리튬이온배터리에 대한 국내 기업과 인도 기업간의 기술협력이 추진된다. 인도는 현재 전기차 혁명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으로, 협력으로 국내 기업은 인도 전기차 산업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밀도에너지 배터리 마힌드라에 공급키로

[Industry News 박관희 기자] 한국의 대표 전기차 배터리 생산 업체인 LG화학과 마힌드라&마힌드라(Mahindra & Mahindra Ltd., Mahindra Group의 완성차 제조 계열사)가 리튬이온 배터리 기술 협력을 공식 발표했다. 
 

LG화학이 인도 마힌드라&마힌드라와 리튬이온 배터러에 대한 기술 협력을 해나가기로 합의했다. [사진=dreamstime]
LG화학이 인도 마힌드라&마힌드라와 리튬이온 배터러에 대한 기술 협력을 해나가기로 합의했다. [사진=dreamstime]

이번 협력을 통해 LG화학은 NCM(니켈, 코발트, 망간) 양극재를 기반으로 하는 고밀도 에너지 배터리를 개발하여 마힌드라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 배터리는 마힌드라와 마힌드라 자회사 쌍용자동차로 공급된다. LG화학은 또한 마힌드라 일렉트릭(Mahindra Electric)을 위한 리튬이온배터리 모듈도 개발한다. 마힌드라 일렉트릭은 마힌드라 그룹과 다른 완성차 업체를 위해 배터리 팩을 제작하는 업체다. LG화학과 마힌드라의 계약 기간은 총 7년으로 알려졌다. 마힌드라 일렉트릭은 마힌드라&마힌드라의 자회사로 전기차 및 전기차 팩을 생산하는 업체이다.
 
LG화학의 전지사업부본부장인 김종현 부사장은 “LG화학이 자동차 배터리 기술 분야에서 마힌드라&마힌드라와 협력을 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LG화학은 본 협력이 추후 인도 전기차 시장의 활성화를 위한 기념비적인 순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마힌드라&마힌드라의 CPO(Chief Purchase Officer)인 Hemant Sikka씨는 “인도에 거대한 전기차 혁명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변화에 앞장서 전기차 산업을 선도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며, “LG화학과의 협력을 통해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는 제품을8 공급하고, 미래 수요 증가에 발맞춰 공급 능력을 꾸준히 확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마힌드라는 향후 연간 배터리 모듈 50만개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하고,배터리 팩을 조립하는 생산라인도 갖출 계획이다. 배터리 모듈 및 팩 조립 시설은 2020년 1분기부터 가동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