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중소기업 온라인수출 활성화 위한 민관협의체 발족
  • 방제일 기자
  • 승인 2018.07.06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관세청 및 한국무역협회가 최근 코엑스에서 ‘중소기업 온라인수출 활성화를 위한 민관협의체’를 발족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전자상거래 활용 중소기업 수출역량강화

[인더스트리뉴스 방제일 기자] 이번 회의는 급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 대비, 아직까지 부족한 우리 중소기업의 온라인수출 확대를 위해 마련된 자리로 정부 및 유관기관, 온라인수출 중소기업, 관련 서비스 업체 등 글로벌 전자상거래 분야 관계자가 한자리에 모여 현장의 애로 사항과 정책 건의에 대해 함께 해결책을 논의했다.

협의체는 중소벤처기업부 해외시장정책관이 주재하고 한국무역협회에서 간사를 맡아 운영된다.

협의체는 중소벤처기업부 해외시장정책관이 주재하고 한국무역협회에서 간사를 맡아 운영된다. [사진=dreamstime]
협의체는 중소벤처기업부 해외시장정책관이 주재하고 한국무역협회에서 간사를 맡아 운영된다. [사진=dreamstime]

이번 제1차 회의에서는 전자상거래 수출신고 애로해소와 중소기업 물류경쟁력 강화방안이 안건으로 논의됐다.

현재 중소기업의 경우 전자상거래를 통해 해외 소비자에게 상품을 직접 판매(B2C)할 때 다수의 소액구매 건별 수출신고에 투입되는 인력, 비용 부담이 애로사항으로 제기됐으며 관세청은 그간 추진돼온 정부의 전자상거래 수출신고 간소화 정책을 소개하는 한편 온라인수출의 특성을 반영한 통관절차 개선 계획을 밝히고 이에 대한 참석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또한 다품종·소량 상품을 취급하는 B2C 전자상거래특성상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기 어려운 중소기업들은 가격경쟁력 확보가 어려워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건의에 대해 중기부는 흩어져 있는 중소기업의 온라인 수출 물류를 집적해 비용을 낮추는 방안을 검토하고 금년 하반기 시범사업을 거쳐 2019년부터 본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중기부 김영환 해외시장정책관은 “전자상거래를 활용한 수출은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중소기업 수출역량강화의 핵심사업 중 하나”라며, “앞으로도 관세청 등 관련기관과 함께 민관 협의기회를 자주 마련해 온라인으로 수출하는 중소기업의 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무역협회 e-Biz 지원본부 허덕진 본부장도 “정부와 민간이 머리를 맞대고 논의할 수 있는 공식 채널이 마련되어 중소기업 온라인수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양한 전자상거래 주체의 의견이 수렴되고 실질적 논의가 될 수 있는 협의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