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아이티, 디지털 트윈 솔루션으로 제조기반 설계 고도화 한다
  • 박관희 기자
  • 승인 2018.07.1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분석 기관들이 매해 기대되는 전략 기술 트렌드로 꼽는 디지털 트윈은 현실에서 비용이나 사고 부담 때문에 해보기 힘든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통해 제조과정에서의 비용절감을 극대화 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디지털 매뉴팩처링으로 제조 환경의 IT화 앞당겨

[인더스트리뉴스 박관희 기자] 미래 제조업의 키워드로 주목받고 있는 디지털 트윈의 사업화를 성공적으로 이뤄낸 델타아이티가 제조업 소프트파워 역량강화에 나서며, 제조기반 설계 기술의 고도화를 지원한다. 델타아이티가 제공하는 솔루션을 통해 기업은 생산 준비 기간을 단축하고 양산 앞당겨, 생산성과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델타아이티 김윤태 대표는 “업무 특성상 한정된 시간에 미션을 완수해야 하는 작업 환경, 원가 절감과 업무 효율을 높여야 하는 제조 환경에 최적화된 솔루션이다”며 “현재는 국내 굴지의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을 사업 파트너로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속한 제조준비, 설계 기술 고도화

고객에 맞춘 서비스와 기술지원으로 신뢰를 쌓고 있는 델타아이티는 제조업의 생산기술과 제조, QC 부문의 IT화에 적합한 일본 후지쯔사의 FJVPS(Virtual Product Simulator, 이하 VPS)와 FJGP4D(Digital Factory Line Simulator) 등의 제조준비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솔루션은 현장에서 요구하는 다양한 수요를 효과적으로 적용하고 실현시켜 주고 있다.

델타아이티는 국내 제조 기술의 IT화를 앞당기는 스마트 팩토리의 핵심으로 디지털 매뉴팩처링 솔루션을 주목했다. [사진=델타아이티]
델타아이티는 국내 제조 기술의 IT화를 앞당기는 스마트 팩토리의 핵심으로 디지털 매뉴팩처링 솔루션을 주목했다. [사진=델타아이티]

VPS는 제품 양산 전 CAD 데이터를 활용해 시작기(Digital Working Mock-Up) 제품을 만들어 설계 부문과 생산준비 부문의 협업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제품의 조립성과 기구 동작성, 구동성 등의 가상 검증을 가능케 한다. 솔루션의 중요성은 개발 제품의 설계상 문제점을 조기 검출해 설계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또 이를 통해 금형 수정비를 최소화하고, 신속한 제조준비로 개발 기간 단축과 비용 절감을 이루게 한다는 점이다.

김 대표는 제조업 소프트파워 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제조기반 설계 기술의 고도화가 이뤄져야 하는 데 이 방법의 하나로 디지털 트윈 시뮬레이션을 활용하기를 당부했다. 김 대표는 “디지털 트윈 시뮬레이션 제조 방식을 이용하면 제조 산업의 부가가치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R&D 설계 단계에서 개발기간과 불량률 등의 요소를 혁신적으로 줄일 수 있고, 한편으로 디지털 팩토리 시뮬레이터로 가상공장을 시뮬레이션 하게 되면, 생산 준비 기간을 단축시키고 양산을 앞당겨 제품의 품질과 생산성, 나아가 기업의 경쟁력 향상에 이바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실무자의 사용 편의성에 집중한 솔루션 제공

델타아이티를 토털 엔지니어링 솔루션 공급업체로 성장시킨 김 대표는 사용자들의 편의성에 상당한 공을 기울였다. “VPS는 실무자 위주의 사용 편의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연구소 등은 캐드 등을 다루기 때문에 쉽게 활용 가능하지만 일반 실무자들은 이와 같은 솔루션을 접하기 힘든 환경이라 좀 더 이해하기 쉽고 빠르게 업무에 적용할 수 있도록 솔루션을 공급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델타아이티 김윤태 대표는
델타아이티 김윤태 대표는 "제조업의 개발과 생산 제조 프로세스의 이노베이션을 주도하고 실무자들이 쉽게 배우고 활용 가능한 VPS 솔루션 등의 라인업을 강화해 기업들이 시장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인더스트리뉴스]

그는 기술지원 간 국내 고객들로부터 솔루션에 대한 피드백을 접수하고, 이를 다시 다음 버전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을 이어오고 있다. “결국 스마트 팩토리와, 4차 산업혁명은 업무의 효율을 높이기 위한 개념이고, 그런 면에서 수요가 창출되고 있는 VPS 솔루션은 활용도가 높아야 한다”는 그의 지론이 잘 드러난 대목이다. 그의 철학 때문인지 현재 국내 S전자 가전과 의료기기, 프린터 및 네트워크 사업부와, VIP 센터에서 또 국내 완성차 제조업체 H사, 프린터 글로벌 회사 C, H 등 굴지의 기업들에서 솔루션을 찾고 있고, 적용 사례도 확대되고 있다.

디지털 시뮬레이션 솔루션 라인업 강화

싼 노동력으로 대량 생산했던 제조 산업이 소비자 경험을 중요시하는 다품종 소량생산의 시대로 접어들었다는 김 대표는 “발 빠르게 소비자의 요구를 파악하고, 이런 니즈에 맞는 제품 개발이 시장에서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 되고 있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디지털 매뉴팩처링에 기반한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해야하는 것도 사실은 같은 이유라고 본다”면서 “제조업의 개발과 생산 제조 프로세스의 이노베이션을 주도하고 실무자들이 쉽게 배우고 활용 가능한 VPS 솔루션 등의 라인업을 강화해 기업들이 시장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