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자동차 시대 눈앞, 올해 10만대 보급전망
  • 최홍식 기자
  • 승인 2019.01.31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차와 전기차를 포함하는 친환경전기차가 올해 중으로 10만대 보급될 것으로 전망된다.

2018년 전기차 세계 5위 보급, 수소차 세계 3위 보급

[인더스트리뉴스 최홍식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2018년 한 해 동안에 전기차를 지난 7년간(2011~2017년) 실적의 1.2배인 3만2,000대를 보급했다고 밝혔다. 전기차는 2011년 338대 보급을 시작으로 연 평균 2배씩 보급되어, 현재 총 5만 7,000대의 전기차가 운행되고 있다.

그간 환경부는 보다 많은 국민들이 전기차를 구매하도록 고속도로 휴게소에 2기 이상씩 급속충전기를 설치하는 등 최고 수준의 충전여건을 구축했고, 보조금 체계를 합리적으로 개선했다. 지난 2017년을 기준으로 전기차 100대당 급속충전기 보급은 중국 8.8, 한국 7.0, 일본 7.0, 독일 3.5 수준이다.

수소차와 전기차를 포함하는 친환경전기차가 올해 중으로 10만대 보급 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dreamstime]
수소차와 전기차를 포함하는 친환경전기차가 올해 중으로 10만대 보급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dreamstime]

이러한 노력의 결과, 우리나라 전기차 보급은 연간 보급대수 기준으로 세계 5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세계 전기차 보급실적을 살펴보면 지난해 11월을 기준으로 중국 38.5만대, 미국 14만대, 노르웨이 3.8만대, 프랑스 3.1만대, 한국 2.9만대, 독일 2.7만대 수준이다. 

수소차도 2018년 한 해 동안에 지난 5년간(2013~2017) 실적의 4배인 712대가 보급되어, 현재 총 889대 수소차가 운행되고 있다. 우리나라 수소차 보급은 연간 보급대수 기준으로 미국과 일본에 이어서 세계 3위에 해당된다. 수소충전소도 3개 추가되어 현재 14개소가 운영 중인데, 2018년 말 기준으로 일본, 독일, 미국 다음으로 많은 성과에 해당된다.

지자체별로 2018년 전기차 보급실적을 보면, 제주도가 약 7,000대로 가장 많이 보급했다. 그 다음은 서울시 5,600대, 대구시 4,700대, 경기도 3,700대, 경상북도 1,200대 순이다. 제주도는 ‘탄소 없는 섬’ 구현을 위해 전기차 보급에 앞장서서 노력해온 결과로 보이며, 서울시는 수도권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정책을 추진한 성과로 판단된다.

2018년에 수소차는 울산시(322대), 광주시(166대), 경상남도(136대)가 보급에 앞장섰는데, 이는 부생수소 공급여건을 갖추고 있었다는 점에 기인하는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2022년까지 전기차 43만대, 수소차 6만7,000대를 보급해 친환경자동차 대중화 시대를 열 계획이다. 우선, 올해는 승용차(4만 6,000대)는 물론 미세먼지 감축효과가 큰 승합차(335대) 및 화물차(1,000대)도 적극 보급할 계획이고, 서울․부산․광주 등 7개 도시에서 수소버스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그리고 2022년까지 전기차 급속충전기 10,000기, 수소충전소 310곳 설치를 추진해 충전여건을 확충하고, 보조금 정책 외 비재정수단 도입․운영, 공공기관 친환경차 구매확대 등을 추진한다. 우리나라 모든 도로에서 친환경차를 볼 수 있도록 하고, 특히 노후경유차 등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차를 친환경차로 적극 전환해 나갈 예정이다.

환경부 박륜민 대기환경과장은 “기술 향상, 충전시설 확충, 그리고 환경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기 때문에 친환경차 시대가 빠르게 도래할 것”이라며, “정부는 친환경차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도록 세심하게 정책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