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텔스타홈멜, AI연구소 및 미래차 스마트팩토리 구축 협력
  • 김관모 기자
  • 승인 2020.04.0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빛그린산단에 새법인 설립, 연구소와 생산공장 광주에 설립 추진키로

[인더스트리뉴스 김관모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와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개발업체 텔스타­홈멜이 제조업 혁신을 다짐하며 광주에 인공지능연구소와 생산공장 설립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광주시와 텔스타­홈멜은 지난 4월 7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광주에 인공지능연구소와 생산공장 설립·운영 및 인공지능 기반 미래자동차 스마트팩토리 사업 모델 구축에 협력키로 했다.

광주광역시 이용섭 시장(왼쪽)과 텔스타홈멜 임병훈 대표(오른쪽)가 '인공지능 기반 미래자동차 스마트팩토리 사업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 이용섭 시장(왼쪽)과 텔스타홈멜 임병훈 대표(오른쪽)가 '인공지능 기반 미래자동차 스마트팩토리 사업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

텔스타홈멜은 현대자동차 협력사로 최근 인도네시아 현대차 공장의 품질생산성 관리시스템 구축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또한 지난 2019년 4월에는 KT와 ‘5G Edge Cloud 기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개발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스마트팩토리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업무 협약에는 광주시가 인공지능 스마트팩토리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다양한 기업 지원 정책을 추진하고, 텔스타­홈멜은 인공지능연구소 운영과 생산공장 개소 등 인공지능 기반 산업 생태계 조성에 적극 협력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협약내용은 △광주시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팩토리 산업 생태계 조성 위한 정책 및 기술관련 자문 수행 △인공지능연구소 설립·운영 및 생산공장 개소 추진 △스마트팩토리 산업 생태계 조성 위한 기업지원 정책 추진 △인공지능 및 미래 자동차산업 분야 전문인력 교육 등이다.

텔스타­홈멜은 설비 제조기술과 정보통신기술을 통합해 스마트팩토리 생산라인에서 발생하는 모든 상황을 모니터링해 품질과 생산성을 높이는데 활용하는 ‘LINK5’를 개발했다. 아울러 현재 개발한 플랫폼으로 빛그린산업단지에 AI기반 스마트팩토리 자동차 산업단지 구축 사업화를 위해 지난 3월 26일 텔스타21을 새로운 법인으로 광주에 설립했다.

이에 따라서 텔스타홈멜은 3월 27일 지역 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팩토리 사업설명회를 개최했으며, 이날 참석한 한 업체는 자동차 분야로 새롭게 진출하기 위해 빛그린산단에 공장용지를 매입하고 공장 신축시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텔스타­홈멜 임병훈 대표이사는 “인공지능 기반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과 친환경자동차 부품클러스터 조성사업 등 시장변화에 혁신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광주에 매력을 느껴 투자하게 됐다”며, “텔스타­홈멜의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과 광주시가 구축할 인공지능 인프라의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텔스타­홈멜과의 협약은 친환경 미래자동차 시대를 준비하는 광주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광주는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팩토리를 통한 공장의 지능화와 고도화로 고객 맞춤형 생산체계를 확보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고 나아가 광주 스마트 미래자동차 산업단지 조성을 선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