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TP, 스마트공장 활성화 위한 기술 교류회 열어
  • 박관희 기자
  • 승인 2018.10.12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테크노파크가 스마트공장 활성화를 위해 수요기업들에게 지속적인 지원을 펼친다고 밝혔다. 충북테크노파크는 기술교류회를 개최하고 스마트공장구축지원사업에 대한 이해를 도왔다.

수요기업에게 지속적인 지원 펼쳐 스마트공장 확산

[인더스트리뉴스 박관희 기자] 충북테크노파크(원장 김진태, 이하 충북TP)는 11일부터 12일 양일간 제천 리솜포레스트에서 약 50여개 도내 기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충북지역주력산업 육성사업 및 기업지원사업 통합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 
 

충북테크노파크가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해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 [사진=충북테크노파크]
충북테크노파크가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해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 [사진=충북테크노파크]

중소벤처기업부와 충북도가 주최 및 사업비를 지원하고 충북TP에서 주관하는 이번 기술 교류회는 충북의 ‘지역주력산업육성사업’의 지원혜택과 우수성과를 도내 기업에 홍보하고 스마트공장구축지원사업, 생산현장디지털화산업 등 기업 지원사업을 안내하고자 마련됐다. 

또한, 도내 기업 교류를 통한 상호협력과 발전방향을 모색하고 지역주력산업육성사업 실적과 성과에 대한 산·학·연·관 간의 공유는 물론 지역혁신자원간 교류로 상생발전의 기틀마련을 위해 진행됐다.

‘2018년 지역주력육성사업 추진현황 공유 및 협약식’을 시작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청주대 김희석 교수의 지능형(AI) 반도체 기술동향과 포항공대 조현보 교수의 스마트팩토리와 테이터 등 주제 강연도 진행되어 참가 기업인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현재 충북의 스마트IT부품산업 전·후방 관련 기업들은 이번 사업으로 시제품 개발지원, 제품평가, 디자인, 마케팅, 컨설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 받고 있으며, 스마트공장구축지원사업과 생산현장디지털화사업은 산업구분 없이 전방위 지원으로 이미 기업들의 관심이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충북TP 김진태 원장은 “이번 교류회가 도내 스마트IT부품산업 성장에 주요한 초석이 될 것”이라 말하며, “충북TP는 산업협력 구축과 업체발굴을 통해 도내 기업의 스마트공장 활성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수요기업들에 지속적인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