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에너지 3020 역량강화 위해 신재생에너지정책단 신설
  • 박관희 기자
  • 승인 2018.02.1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발표 이후 깨끗하고 안전한 미래에너지로의 전환을 목표로 하는 정부가 정부조직을 개편하고,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확산에 명운을 걸었다.

친환경에너지 발굴,육성 국장급 전담조직 거듭나

[Industry News 박관희 기자] 민간의 산업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 가능한 친환경에너지의 발굴과 육성을 전담하는 국장급 정부조직이 출범한다.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신재생에너지정책단이 신설된다.[사진=dreamstime]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신재생에너지정책단이 신설된다.[사진=dreamstime]

산업통상자원부와 행정안전부는 친환경에너지 정책을 관장하는 신재생에너지정책단 신설 등을 포함한 ‘산업통상자원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 개정령안’이 13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로 ‘깨끗하고 안전한 미래에너지로의 전환’ 정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고,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ICT 기반의 에너지신산업과의 연계를 강화하는 등 작년 12월에 발표한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확산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이번 직제 개정안에는 민간의 산업혁신 생태계 조성을 뒷받침하고, 산업분야 일자리 창출을 선도하기 위하여 일부 실장급 기구 명칭 등도 변경한다.

산업기반실은 산업혁신성장실로, 산업혁신과는 산업일자리혁신과로 변경된다. 신설되는 신재생에너지정책단은 기존 에너지신산업정책단을 개편하여 설치하고 하부조직으로 총 4개과를 두어 신재생에너지 분야 정책 역량을 강화하는 등 기존 기구와 인력 범위에서 효율적으로 개편한다.

4개과 중 신재생에너지정책과와 신재생에너지보급과는 태양광, 풍력 등 친환경에너지 정책과 보급, 확산 업무를 에너지신산업과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ESS 등 에너지 분야 신산업 육성을, 에너지수요관리과는 집단에너지 및 에너지효율제도 운영·관리를 관장하게 된다.

향후 신설 조직을 중심으로 친환경에너지 집중 육성을 위해 각종 규제․제도 개선과 중․장기 R&D 지원, 실증사업 등을 전개할 예정이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국민체감형 재생에너지 확대와 에너지 전환 정책을 적극 추진하기 위해 관련 조직의 효율화를 모색했다”며, “앞으로도 에너지정책, 산업지원, 통상기능 등을 수행하는 산업부가 국민의 신뢰를 받고 경쟁력 있는 부처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